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

제주도서관

검색열기

제주도서관

비대면 독서 · 문화

메인페이지 비대면 독서 · 문화 책 속 문장 - 장미의 이름은 장미


RSS 새창 열기

책 속 문장

  • 작성자자료지원부
  • 작성일2022-01-26
  • 조회수57

제목장미의 이름은 장미

 

 서명 : 장미의 이름은 장미

□ 저자 : 은희경

□ 발행 : 문학동네

□ 청구기호 : 813.7-은98장


내 입에서 문득 어머니가 하듯이 혼잣말이 새어나왔다.

춤춰본 게 언제였는지 기억이 안 나.

나는 머릿속으로 혼잣말을 이어갔다.

하지만 사람은 자기의 현재에 살아야지.

지금 나에게는 누군가 다시 와보고 싶은 장소가 생겼어.

그리고 우리 어머니는 계속해서 새 친구를 사귀겠지.

노래도 부르고 게임도 놀면서.

눈이 더 빠르게 쏟아지기 시작했다.

순식간에 시야가 흐려졌다.

나는 눈발을 뚫고 어머니 쪽으로 걸어갔다.

미친듯이 퍼붓는 눈의 율동 때문에 온 세상이 들썩거리는 것 같았고 걸음을 옮길 때마다 몸이 흔들려 마치 정말로 춤을 추는 기분이 들었다. 249쪽